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보류

최종수정 2020.10.24 15:12 기사입력 2020.10.24 15:12

댓글쓰기

민생당 관계자들이 2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 기자회견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민생당 관계자들이 2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 기자회견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오는 27일로 예상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이 미뤄질 전망이다.


24일 아사히신문,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가지야마 히로시 경제산업상이 지난 23일 내각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이고 있는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대해 "27일에는 정부 방침을 결정하지 않는다"라며 "구체적 결정 시기를 전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일본 정부가 27일 후쿠시마 제1원전 관련 폐로·오염수 대책을 논의하는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한다고 보도한 바 있는 일본 언론은 "어업계로부터 바다 방류에 부정적인 의견이 잇따르면서 신중하게 방침을 결정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관한) 4000여 건의 국민 의견을 접수했다. 이 가운데 오염수 해양 방류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담은 내용이 약 2700건에 달했으며 '정부 의사결정 과정에서 국민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라는 의견 역시 1400건으로 조사됐다.


한편, 일본은 현재 보관 중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중 약 70%가 현재 기술로 제거할 수 없는 삼중수소를 포함해 방사성물질이 기준치 이상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도쿄전력은 오염수 저장 탱크가 포화상태에 이르고 있으며, 해결책으로 오염수 해양 방류를 지속해서 제시해 왔다.

이에 일본 정부는 지난 9월 기준으로 123만t 규모로 불어난 오염수를 기준치 이하로 낮추는 재처리를 거쳐 태평양으로 흘려보내는 방안을 유일한 해결책으로 피력하며 검토 중이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