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경영키워드, '언번들링'·'지역 디바이드'·'위드 코로나'"

최종수정 2020.10.23 06:00 기사입력 2020.10.23 06:00

댓글쓰기

대한상의, '코로나19시대 미리 만나는 2021년 대한민국' 주제 넥스트 트렌드 강연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2021년 핵심 경영 키워드는 '언번들링(unbundling)'·'지역 디바이드(divide)'·'위드(with)'코로나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3일 경제·산업·정책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시대, 미리 만나는 2021년 대한민국'을 주제로 넥스트 트렌드 온라인 강연을 진행했다.

첫 연사인 김상윤 이화여대 과학기술경영 교수는 내년에 데이터 경제가 활성화 되면서 제조업 언번들링이 산업계의 대표적인 키워드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언번들링은 하나의 제품을 영역·기술·기능별 분업화로 각 전문업체 간 협업을 통해 완성되는 방식을 뜻한다. 김 교수는 "먼저 수백여개의 부품이 들어가는 스마트폰이나 자율주행차처럼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애플리케이션 분야별 전문업체가 협업을 통해 하나의 제품을 완성하는 언번들링이 더욱 가속화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이후 탈 글로벌화가 가속되면서 제조단계의 분업부터 물류와 판매, 최종소비까지 지역 별로 권역화되는 경향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두 번째 연사인 박정호 명지대 교수는 내년 국가정책과 사회변화의 화두로 '지역 디바이드'를 꼽았다. 박 교수는 "코로나19 이후 언택트 기술의 발달로 지역 간 격차와 대·중소기업간 격차가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서비스업 비중이 높아지고 디지털 혁신까지 확산되면서 물리적 환경이나 지리적 거리가 더 이상 진입 장벽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고 풀이했다. 그는 "언택트(비대면) 기술이 산업전반으로 확대 된다면 지역 산업경쟁력이 약화돼 일자리를 찾아 서울과 수도권으로 떠나는 인구이탈 현상도 가속화 되는 등 지역사회 기반이 약화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마지막 연사인 김광석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위드 코로나'로 인해 완화의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봤다. 김 교수는 먼저 "이제 코로나19는 단기간에 끝나지 않고 기업경영과 생활, 소비 등 모든 일상과 함께 하는 위드 코로나를 가져왔다"며 "코로나19가 바꾼 라이프 스타일은 한마디로 언택트를 기반으로 모든 것이 연결돼 이뤄진다"고 전망했다. 김 교수는 또 "제로 금리에 가까운 저금리와 적극적 재정정책으로 화폐가치는 계속 떨어지는 반면 상대적으로 자산가치는 올라가는 이른바 월스트릿(자산시장, 자산가치)과 메인스트릿(서민경제, 화폐가치)간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강연은 대한상의 유튜브 채널과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 '온라인 세미나'를 통해 10월23일부터 시청할 수 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