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안군, 치매 친화적 환경 ‘조성’

최종수정 2020.10.22 16:52 기사입력 2020.10.22 16:52

댓글쓰기

제2호 치매 안심마을 지정 현판식 개최

제2호 치매 안심마을로 지정하고 현판식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무안군 제공)

제2호 치매 안심마을로 지정하고 현판식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무안군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은 22일 몽탄면 사창1리 원사창 마을을 제2호 치매 안심마을로 지정하고 현판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진행된 현판식에는 김산 군수와 김대현 군의회 의장, 김경현·이요진·이정운 군의원과 주민들이 참석해 치매 안심마을 지정을 축하했다.

치매 안심마을은 치매 환자와 가족, 지역주민이 함께 환자가 살던 마을에서 안전하게 공동체의 일원으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마을이다.


군에서는 원사창 마을회관을 치매 안심마을의 거점 쉼터로 활용해 치매 인식개선을 위한 다양한 홍보와 프로그램 운영으로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지역주민이 함께 참여해 치매 걱정 없는 안심마을을 지속해서 확대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며 “군민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주민 참여형 치매 안심마을로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과 지원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just844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