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대문구 도시재생 기록서 '천연충현의 기록' 출간

최종수정 2020.10.22 15:12 기사입력 2020.10.22 15:12

댓글쓰기

천연동, 충현동의 역사·사람·풍경 담아...서대문구 홈페이지에서 PDF 파일로 내려 받기와 열람 가능

서대문구 도시재생 기록서 '천연충현의 기록' 출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도시재생 사업이 한창 진행 중인 마을의 이야기가 한 권의 책에 담겼다.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지역내 천연동과 충현동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이 점차 진행됨에 따라 최근 주민 인터뷰와 현장조사, 건축물 실측 등을 바탕으로 ‘천연충현의 기록’을 출간했다.

일반적인 도시재생 간행물과 다르게 이 책은 같은 터전에서 긴밀한 관계를 맺으며 살아온 이웃과 마을 역사, 주민의 애환 등을 600여 쪽에 걸쳐 촘촘하게 담고 있다.


역사, 도시건축, 생활, 사진 등 4개 주제로 구성돼 있으며 18세기 중엽 천연정(天然亭) 건립에서부터 지금의 영천시장이 생겨난 과정까지 마을의 과거와 현재를 망라한다.


또 첫 시민아파트로 지금은 철거된 ‘금화아파트’, 현존하는 국내 최초의 아파트인 ‘충정아파트’, 사라져가는 천연동 떡골목 등 역사와 실측 자료 등을 기록해 지역 변화과정을 비교하는 데 유용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천연충현의 기록’은 서대문구 홈페이지(구정소식→서대문미디어→행정간행물)에서 PDF 파일로 자유롭게 내려 받거나 열람할 수 있다.


구는 천연동과 충현동주민센터,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이 책을 비치, 교보문고 e-book 코너에서도 열람이 가능하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사라지고 잊혀 가는 마을의 이야기를 기록하고 보존하는 것은 지역의 정체성을 지키는 데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며 “천연충현 지역이 서울의 역사중심지이자 도시재생 선도 지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