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미애 "남부지검장 사의 유감… 수사지휘 체계 공백 최소화"

최종수정 2020.10.22 13:59 기사입력 2020.10.22 13:5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의 갑작스런 사의 표명에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22일 박 지검장은 검찰 내부망을 통해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며 사의를 표했다.


이에 추 장관은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라임 사건을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해야 할 중대한 시기에 상급 기관과 정치권으로부터 독립된 철저한 수사에 관한 책무와 권한을 부여받은 검사장이 사의를 표명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 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남부지검 수사팀은 흔들림 없이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보고 진실 규명에 전념할 것을 당부드린다"며 "독립적인 수사지휘 체계의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금명간 후속 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박 지검장은 라임사태의 핵심 인물로 구속기소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차 입장문을 낸 다음날인 이날,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김 전 회장의 폭로와 이어지는 정치적 논란 등이 사안의 본질과 너무 동떨어졌다는 비판은 물론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에 대한 반발로도 해석된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