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TS 비난한 중국 언론, 배우 송혜교에겐 찬사

최종수정 2020.10.22 11:00 기사입력 2020.10.22 11:00

댓글쓰기

김좌진 장군 동상 기부한 송혜교 "중국 팬 많은 송혜교 중국인들로부터 환영"
BTS 비난한 중국 언론 하루아침에 손바닥 뒤집기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방탄소년단(BTS)을 비난했던 중국 언론이 갑자기 배우 송혜교의 김좌진 장군 동상 기부를 칭찬하는 기사를 내보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배우 송혜교가 전날 헤이룽장성 하이린시에 있는 역사 인물 박물관에 김좌진 장군의 동상을 기부해 팬과 중국인들의 극찬을 받았다고 22일 보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글로벌타임스는 김좌진 장군이 청산리 전투를 승리로 이끄는 등 동북지역에서 활약한 독립군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동상 제작비는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지원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또 배우 송혜교가 네덜란드와 카자흐스탄 등 한국 영웅의 다른 조각품에도 기부했다고 소개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배우 송혜교가 중국에서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면서 그녀의 기부금은 중국인들로부터 환영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글로벌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중국과 한국은 일본 제국주의에 맞서 싸우며 우정을 쌓았다"면서 "송혜교의 중국인들에 대한 감정적 존중은 보답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뤼 연구원은 "연예인들의 역사와 정치에 관한 발언은 항상 주목을 받고 있다"면서 "이런 문제를 언급할 때는 반드시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는 이어 "BTS가 표현하고자 했던 것이 무엇이든 그들의 발언은 중국인의 감정을 상하게 했다"면서 "일부 우익 언론들은 이를 이용해 양국이 불협화음을 내도록 부추겼다"고 덧붙였다.


BTS는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수상하면서 한국전쟁을 '양국(한미)이 겪었던 고난의 역사'라고 말한 바 있다.


중국 누리꾼들은 이 발언을 문제삼았고, 글로벌타임스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성난 중국 누리꾼들의 기사를 내보낸 후 문제가 커지자 기사를 삭제한 바 있다.


양국 누리꾼들간 감정이 격화되자 중국 외교부는 "중국은 한국과 함께 양국의 우호 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를 원한다"라며 진화에 나서기까지 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