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약·승선신고 한 번에…'낚시해' 앱과 민간 바다낚시 예약시스템 연계

최종수정 2020.10.22 11:00 기사입력 2020.10.22 11:00

댓글쓰기

예약·승선신고 한 번에…'낚시해' 앱과 민간 바다낚시 예약시스템 연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앞으론 '물반고기반, 더피싱' 등 민간 바다낚시 예약시스템을 통해 예약을 하면 해당 정보가 정부의 '낚시해(海)' 애플리케이션 시스템과 연동돼 자동으로 승선자 명부가 작성되고, 선박검사 결과 등 출항승인 조건을 실시간으로 검증해 신속하게 출항승인 절차를 완료할 수 있게 된다.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은 23일부터 '낚시해' 앱과 민간 바다낚시 예약시스템 2곳을 연계해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바다낚시 이용객은 지난해 기준 480만명으로 최근 5년간 매년 15% 증가했다. 그러나 아직도 이용자가 민간 바다낚시 예약시스템을 통해 예약을 한 뒤 당일에 선장이 승선자명부를 수기로 작성하고 신분증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야만 하는 등 불편함이 있었다. 또 선장이 해경파출소를 방문해 출항신고를 해야 하기 때문에 출항까지 30여분을 기다려야 했다.


해수부는 작년 9월 이용객이 승선신청을 하면 자동으로 승선자명부가 입력되고 출항신고가 되는 낚시해 앱을 개발했다. 하지만 인지도가 낮은 것은 물론 별도로 설치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어 그간 이용률이 높지 않았다. 이에 해수부는 올해 7월17일부터 9월11일까지 '국민생각함'을 통해 민·관 협업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데 이어 광화문1번가의 '협업이음터'를 통해 협업 대상 민간사업자를 공모했다. 그 결과 물반고기반과 더피싱 등 2곳이 선정돼 이 달 시스템 연계를 완료했다.


엄기두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이번 민·관 협업을 통해 국민들이 바다낚시를 더욱 편리하게 즐길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의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을 발굴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