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인터, 서울대기술지주와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맞손'

최종수정 2020.10.21 11:00 기사입력 2020.10.21 11:00

댓글쓰기

21일 '스타트업 해외사업 진출 위한 업무협약' 체결

포스코인터, 서울대기술지주와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맞손'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서울대학교 기술지주회사와 협력해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다.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상생모델을 구축하고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을 지원할 방침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1일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서울대 기술지주와 ‘스타트업의 해외사업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사장, 목승환 서울대기술지주 대표이사, 박희재 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구경룡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소재본부장이 참석했다.

우선 양 사는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멘토링, 단계별 투자검토 및 지원 등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글로벌 네트워크와 다양한 사업경험을 활용해 스타트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아이디어가 사업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대 기술지주는 2008년 설립된 국내 최대 대학기술지주회사다. 총 500억원 규모의 5개 펀드를 운용하는 등 스타트업 투자와 성장 지원에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향후 스타트업 발굴과 멘토링 측면에서 그간 축적된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모회사인 포스코는 지난 7월 서울대 기술지주와 1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해 특허기술 실현과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오늘 협약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위축된 스타트업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서 스타트업에 적합한 다양한 해외진출 전략 방안을 모색하며 상생하는 ‘기업시민’ 이념 실천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