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립세종수목원 등 가을철 비대면 관광지 ‘100선’ 선정

최종수정 2020.10.21 08:57 기사입력 2020.10.21 08:57

댓글쓰기

세종시는 한국관광공사 주관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국립세종수목원과 베어트리파크가 동시에 이름을 올렸다고 21일 밝혔다. 세종시 제공

세종시는 한국관광공사 주관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국립세종수목원과 베어트리파크가 동시에 이름을 올렸다고 21일 밝혔다. 세종시 제공



[아시아경제(세종) 정일웅 기자] 세종시는 국립세종수목원과 베어트리파크가 한국관광공사 주관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이름을 올렸다고 21일 밝혔다.


비대면 관광지 100선은 ▲기존에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 ▲개별 여행·가족단위 테마관광지 ▲자연환경이 중심인 관광지 ▲단풍 및 가을 테마에 부합한 관광지 등의 기준을 적용해 선정됐다.

이중 국립세종수목원은 지난 17일 개장한 국내 최초의 도심형 수목원으로 정부세종청사와 인접한 곳에 조성(65㏊)됐다. 이곳에선 사계절온실, 한국전통정원, 학습의 장인 청류지원, 분재원 등 테마별 볼거리가 마련됐으며 2453종의 161만본의 식물 관람이 가능하다.


베어트리파크는 33만여㎡(10만여평)의 대지에 1000여종·40여만 점에 이르는 꽃과 나무, 비단잉어와 반달곰, 꽃사슴 등이 있는 수목원이다.


베어트리파크는 500여마리의 비단잉어가 서식하는 오색연못과 반달곰동산, 꽃사슴동산, 열대식물원, 분재동산 등 다양한 동·식물을 관람할 수 있어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도 이름이 알려져 있다.

이칠복 시 관광문화재과장은 “관광콘텐츠 개발을 위해 기울여 온 그간의 노력들이 일련의 성과로 연결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시대 세종이 관광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광 상품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