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건설, 국내 3대 신용평가사 모두 A+ 신용등급 평가

최종수정 2020.10.20 19:10 기사입력 2020.10.20 19:10

댓글쓰기

포스코건설 CI (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 CI (제공=포스코건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포스코건설이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신용등급 A+를 획득했다.


포스코건설은 19일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신용등급 상향 조정을 받아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등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A+ 신용등급을 받은 유일한 건설사가 됐다고 20일 밝혔다.

나이스신용평가는 포스코건설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0(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A2에서 A2+로 한 단계씩 상향조정했다. 앞서 지난 6월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도 포스코건설의 신용등급을 A0에서 A+로 상향조정한 바 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포스코건설이 건축부문에서 우수한 분양 성과를 거두고 있고 원활한 입주잔금 회수에 따른 차입금 감축 등이 재무부담 완화로 이어져 재무 안정성이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주택사업에서 기성금 수령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고 사이버 견본주택 운영 등으로 분양일정이 큰 변화 없이 진행된 점 등으로 미루어 볼 때 향후에도 안정적인 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코로나19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올해 안으로 브라질 CSP 잔여 유보금 회수 등을 통해 우수한 영업현금 흐름이 가능하다는 점도 높이 평가했다. 포스코그룹의 투자 확대로 인한 수주 물량을 지속적으로 늘려가는 점과 건축 외에 플랜트, 토목 부문에서도 매출 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리는 등 사업 포트폴리오의 안정적 다각화를 꾀한 것도 신용등급을 올린 이유로 꼽았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상향된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안정된 재무구조 수립과 견실한 성장이 병행될 수 있도록 양질의 수주를 지속적으로 늘리는 등 사업 포트폴리오를 내실있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