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바이오텍, 퇴행성디스크 세포치료제 임상 1/2a상 첫 환자투여

최종수정 2020.10.20 11:13 기사입력 2020.10.20 11:13

댓글쓰기

차바이오텍, 퇴행성디스크 세포치료제 임상 1/2a상 첫 환자투여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차바이오텍 은 탯줄 유래 중간엽줄기세포를 활용한 퇴행성디스크 세포치료제 'CordSTEM®-DD'에 대한 임상 1/2a상 첫 환자 시술을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1/2a상은 임상시험 약물의 안전성 등을 평가해 2b상 임상시험의 투여용량을 결정하기 위한 시험이다. 기존 치료요법에 반응하지 않는 퇴행성디스크 환자를 대상으로 분당차병원, 삼성서울병원, 아주대학교병원, 서울성모병원에서 각각 진행된다.

‘CordSTEM®-DD’는 조직재생 및 염증완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세포치료제다. 줄기세포의 유전자 조작없이 연골 재생능력을 높이는 탯줄조직 유래 줄기세포의 배양기술을 적용해 약물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강화했다.


차바이오텍 이 자체 개발한 저산소 배양법 기반 대량배양기술을 통해 하나의 공여된 조직에서 수십만 명에게 투여 가능한 규모로 생산할 수 있다. 또 독자 개발 동결기술을 적용해 비동결 세포와 동일한 효력을 유지하면서도 세포 유효기간은 대폭 증가된다.


회사 측은 이같은 강점을 활용하면 비동결 제품의 한계로 지적되는 소량 생산에 따른 고가의 치료비와 짧은 유효기간 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 차바이오텍 은 글로벌 수준의 GMP 규정을 준수하는 생산설비를 갖추고 세포치료제 임상개발 및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현재 퇴행성디스크에 대한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는 만큼 최초 상용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임상개발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