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건 아내 결국 유산… "악성 댓글·허위사실 유포로 극심한 스트레스"

최종수정 2020.10.20 09:12 기사입력 2020.10.20 09:12

댓글쓰기

사진= MUSAT(무사트) 유튜브 캡쳐

사진= MUSAT(무사트) 유튜브 캡쳐



[아시아경제 김영은 기자] 유튜브 콘텐츠 '가짜사나이2'에 출연한 로건 교관의 아내가 악성 댓글로 인한 스트레스에 시달린 끝에 결국 유산했다.


20일 MUSAT(무사트) 측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로건님 가족분들을 대신하여 비보를 전한다"며 "최근 악성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인해 가짜사나이 로건 교관님의 아내분께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시던 중 뱃속의 소중한 생명을 하늘로 보내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짜사나이 콘텐츠 및 로건 교관을 사랑해 주시는 모든 팬분께서는 함께 애도의 시간을 가져주셨으면 한다"며 "또한 무사트는 원인을 제공한 모든 당사자를 엄중히 처벌받도록 할 것이며 무사트 및 관련자들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 및 유언비어에 대하여도 강경히 대응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로건은 퇴폐업소 출입, 몸캠 피싱 등 자신에 대해 제기된 논란에 관해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로건씨유튜브'에서 "방송에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인하여, 저보다도 임신 중인 아내가 스트레스로 인해 유산의 조짐을 보일 정도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일부 의혹은) 정배우의 추측일뿐 근거가 없는 이야기이며 실제로도 그러한 행동을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정배우가 한 행동에 대하여 민 형사상 책임을 엄격히 물을 것입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러한 비보에 로건과 그의 아내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 상황이 너무나도 원망스럽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 기도하겠다', '감히 힘내라는 말도 쉽게 할 수가 없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깊은 애도를 전하고 있다.

로건과 함께 콘텐츠에 출연한 이근 예비역 대위 역시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THE ONLY EASY DAY WAS YESTERDAY. 로건, 힘내라"라는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김영은 인턴기자 youngeun92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