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코로나 신규확진 하루 7만명 육박…7월 이후 최고치

최종수정 2020.10.18 10:18 기사입력 2020.10.18 09:09

댓글쓰기

존스홉킨스대 "16일 확진자 6만9000명 넘어"…전문가들, 3차 대유행 가능성 우려
독일 확진자 연일 최고치…경호원 확진에 대통령도 격리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6만9000명대로 올라서면서 '2차 정점'인 7월 말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유럽에서는 영국, 프랑스에 이어 독일에서도 확진자가 연일 최고치를 기록하며 대통령이 격리에 돌입했다.


CNN 방송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코로나 감염 집계를 인용해 16일 기준 하루 신규 확진자가 6만9000명을 넘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7월 29일 6만3610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이래 최고치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확진자 증가에 대해 "3차 정점을 향해 가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낸 바 있다.

최근 유행은 미국 중부 지역을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다. 위스콘신주에선 하루 동안 386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인디애나, 미네소타, 노스캐롤라이나주의 신규 확진자도 2000명을 넘었다.


미국은 7월 정점을 찍은 뒤 점차 하향곡선을 그려 9월 초엔 3만4000명대로 내려왔다.


하지만 9월 중순 이후 일일 확진자가 5만5000명대로 올라선 데 이어 이달 15일에는 다시 6만명을 넘었다.

전문가들은 미국에서 코로나 3차 유행이 시작됐다는 진단을 내놓기 시작했다. 월리엄 섀프너 미 밴더빌트 의대 교수는 "올 겨울에는 코로나 감염과 계절성 독감의 확산으로 상황이 더욱 복잡할 것"이라며 "실질적인 3차 유행을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에서는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17일 독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830명으로 집계돼 8000명에 근접했다. 지난 14일 6638명이 확진돼 지난 4월 초의 최고치를 넘어선 데 이어 15일에는7334명이 신규 감염됐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은 이날 경호원이 확진되면서 격리에 들어갔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프랑크푸르트도서전 시상식 등 일정을 취소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이날 주간 비디오 연설을 통해 "바이러스가 통제를 벗어나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것을 해야 한다"면서 "집이나 밖에서 사람들을 덜 만나 달라"고 호소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