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볼빨간 라면연구소' 오뚜기 장녀 함연지 "아버지 앞에서 타사 라면 먹다 혼나"

최종수정 2020.09.30 00:03 기사입력 2020.09.30 00:03

댓글쓰기

사진=MBC 추석 특집 '볼빨간 라면연구소'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추석 특집 '볼빨간 라면연구소'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뮤지컬 배우 함연지가 아버지인 함영준 회장에게 혼났던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29일 방송된 MBC 추석 특집 '볼빨간 라면연구소'는 까다로운 사춘기 입맛을 가진 MC들이 독특한 라면 레시피를 가진 인물을 찾아가 직접 먹어보고 평가하는 프로그램으로 서장훈, 성시경, 김종국, 하하, 함연지 등의 MC가 출연했다.

이날에는 라면집 딸인 함연지의 집이 공개됐다.


'재벌집' 이라는 선입견과 달리 의외의 소박함에 MC들은 놀랐다.


"라면을 많이 먹지 않았냐?"는 질문에 함연지는 "라면을 진짜 많이 먹었다. 어렸을 때는 오뚜기 라면만 먹었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타사 라면을 안먹어 봤다고 했더니 사람들이 이상하게 생각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아버지 앞에서 타사 라면을 먹다 혼났던 일화를 소개했다.


함연지는 "아버지인 함영준 회장이 병원에 입원해 있을 때 하필 편의점에 타사 라면만 있어 어쩔 수 없이 사 먹었는데 그 모습을 본 아버지가 '꼭 지금 그걸 여기서 먹어야겠어?'라며 크게 혼내셨다"고 말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