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코로나 완치자 91% 후유증…피로감·집중력 저하 순"(상보)

최종수정 2020.09.29 16:21 기사입력 2020.09.29 15: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 가운데 91.1%가 1개 이상의 후유증에 시달린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의 연구 자금을 통해 환자발생이 많았던 대구·경북 지역의 경북대병원, 국립중앙의료원, 대한감염학회에서 코로나19 중장기 합병증에 대한 조사가 진행중"이라며 "온라인으로 진행한 연구가 곧 논문으로 발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신우 경북대병원 감염내과 교수팀이 온라인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완치자 10명 가운데 9명이 1개 이상의 후유증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설문조사에는 전체 대상자 5762명 가운데 965명(16.7%)이 참여했고, 이 중 879명(91.1%)이 후유증이 있다고 답했다.


최다 후유증은 피로감(26.2%)이었으며, 집중력 저하(24.6%)가 뒤를 이었다. 이밖에 심리적·정신적인 후유증을 비롯해 후각·미각 손실 등을 호소하는 사례가 있었다.


권 부본부장은 "국립중앙의료원은 조금 더 기간을 오래 잡고 임상·분석적인 것을 추가해 약 30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장기 모니터링을 하게 된다"면서 "코로나19 완치자를 대상으로 내년 중 폐에 대한 컴퓨터단층촬영(CT) 및 분석 등을 통해서 합병증을 확인하고 일일이 혈액검체를 확보해 세밀한 분석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