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디지털교도소 2기 운영자 "차단해도 주소바꿔 계속 운영할 것"

최종수정 2020.09.25 11:02 기사입력 2020.09.25 11:02

댓글쓰기

디지털교도소 2기 운영자 첫 언론 인터뷰

"방심위 결정 존중해도 주소 바꿔 운영은 계속"
"이번 주말 바뀐 주소 재공지"
"보안 철저해 추적 못할 것…잡으면 법적처벌 감수"
"해외 거주 영주권자…조력자 5명 있다"

[단독]디지털교도소 2기 운영자 "차단해도 주소바꿔 계속 운영할 것"

단독[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이정윤 기자] 범죄자 등의 신상을 임의로 공개하는 웹사이트 '디지털교도소' 2기 운영자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의 사이트 차단 결정에도 불구하고 다른 주소로 운영을 이어갈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그가 언론에 따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디지털교도소 2기 운영자로 알려진 A씨는 25일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경찰 수사도 진행 중이고 접속차단 민원 등도 들어오고 있으니 방심위로선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방심위는 전날 회의에서 디지털교도소 사이트에 대한 전체 접속 차단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A씨는 "26~27일 사이 새 도메인을 안내하고 접속 우회방법을 공지할 계획"이라며 "방심위의 결정은 존중하지만 국민의 알권리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A씨는 사이트 차단에 대비한 방안도 이미 마련해놨다고 했다. 새 주소로 문을 열 디지털교도소 사이트도 현재 사이트와 동일하다는 게 A씨 설명이다.

A씨는 1기 운영자가 경찰에 검거된 것과 관련해 "나는 추적단서가 없기 때문에 큰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며 "보안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어 추적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경찰이 날 잡을 수 있다면 법적 처벌도 감수할 것"이라고도 했다. 다만 자수할 생각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구체적인 국가를 밝히진 않았지만 자신을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영주권자라고 소개했다. 게시물 검증 등 자신을 돕고 있는 조력자는 5명 정도라고 설명했다.

[단독]디지털교도소 2기 운영자 "차단해도 주소바꿔 계속 운영할 것"

그는 끝으로 "디지털교도소 1기 운영진이 제보를 충분히 검증하지 않고 올린 탓에 피해를 입으신 채정호 교수님, 김도윤 씨에게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입장문에서도 밝혔듯이 앞으로는 누가 보더라도 납득 가능한 확실한 증거가 있는 경우에만 게시물을 올릴 것"이라고 했다.


방심위는 14일 디지털교도소에 대한 전체 차단 대신 명예훼손 및 사생활 침해 등 소지가 있는 게시물 정보 17건만 개별 차단하기로 결정했었다. 일부 법률 위반 정보(전체 89건 중 17건)만으로 사이트 전체를 차단하는 것은 과잉규제의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그러나 이후 방심위의 자진 삭제 요청에도 디지털교도소 측이 무대응으로 일관하면서 자율규제가 미흡하다는 판단을 내렸고, 전날 통신심의소위원회는 회의에서 전체 차단을 결정했다.


경찰은 지난 22일 국제형사경찰기구(ICPOㆍ인터폴)와 국제공조수사를 통해 디지털교도소 1기 운영자인 30대 남성 B씨를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붙잡았다. 경찰은 B씨를 국내로 송환하는대로 다른 운영진 등 공범이 더 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B씨에게서 디지털교도소를 이어받은 2기 운영자도 공범으로 판단하고 수사하고 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