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전기술, 대우조선해양과 해양부유식 원전 기술개발협력

최종수정 2020.09.25 06:00 기사입력 2020.09.25 06:00

댓글쓰기

염학기 한국전력기술 전력기술원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제공=한국전력기술)

염학기 한국전력기술 전력기술원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제공=한국전력기술)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한국전력기술은 24일 대우조선해양 과 해양 원전 기술개발을 공동으로 진출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장기협력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해양 원자력 기술개발, 사업발굴, 프로젝트를 공동 수행한다.

한전기술은 지난 2016년부터 해양용 소형원전(SMR)인 'BANDI-60'을 개발해 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BANDI-60을 탑재한 해양부유식 원전 개발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한전기술은 기대했다.


염학기 한전기술 전력기술원장은 "대우조선해양의 우수한 해양 부유체 설계 제작기술과 한전기술의 선진 원자력기술 간에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협약을 계기로 향후 전략적 협력 관계를 이어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전력기술의 해양용 소형원전(SMR)인 BANDI-60이 부유식으로 탑재돼 발전하는 모습.(사진제공=한국전력기술)

한국전력기술의 해양용 소형원전(SMR)인 BANDI-60이 부유식으로 탑재돼 발전하는 모습.(사진제공=한국전력기술)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