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쇼' 강남 "아내 이상화 수입? 날 만만하게 볼 정도…모시고 살아야"

최종수정 2020.09.21 17:27 기사입력 2020.09.21 17:27

댓글쓰기

강남(왼쪽) 이상화 부부. 사진=강남 SNS 캡처.

강남(왼쪽) 이상화 부부. 사진=강남 SNS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라디오쇼'에서 강남이이 자신과 이상화의 수입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 강남이 출연했다.

DJ 박명수는 고정 질문인 수입에 대해 강남에게 "한달에 얼마 버냐"고 묻자, 강남은 "지금 행사가 없어서 방송 출연료만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먹고 살만 하냐"며 재차 물었다. 강남은 "먹고 살만하다. (아내) 이상화는 나를 만만하게 본다. 광고를 계속 찍으니까 좀 다르다"라고 답했다.


박명수는 "한우 소고기, 등심을 먹을 만큼 버냐"고 재차 물었다. 이에 강남은 "3일에 한 번 먹을 만하다. 3명 정도 기준이다. 5인분 정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상화는 얼마나 버냐. 연금이 많이 나오지 않냐"는 박명수의 잇따른 질문에 강남은 "연금은 나온다. 내가 모시고 살아야 한다. 안정감 있는 수입이다"라고 답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