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형' 오윤아 "기도훈? 실제 15살 차이, 너무 어린 티 나 당황했다"

최종수정 2020.09.19 23:13 기사입력 2020.09.19 23:13

댓글쓰기

사진=JTBC '아는형님'

사진=JTBC '아는형님'



[아시아경제 김정호 기자] 배우 오윤아가 기도훈과 실제 15살 차이가 난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주역 오윤아, 기도훈, 이초희, 이상이가 출연했다.

이날 오윤아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커플 연기를 했던 기도훈과의 나이 차이에 대해 "실제 15살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은 "안 불편했냐"고 물었고, 오윤아는 "왜 안 불편했겠냐. 불편했다. 극중 내가 철없고 깨발랄한 푼수 역할이다. 그런데 기도훈이 화면에서 너무 어린 티가 많이 났다. 그래서 당황했다"고 솔직하게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울러 오윤아는 다재 커플이 진짜 인기가 많았다고 전했다. 이에 이초희는 "드라마 찍을 때 지나가는 아주머님이 나하고 상이한테 '여기 드라마 촬영중이라며 연예인 어딨냐'고 물었다. 최근 일이다"라며 뒷이야기를 전했다.

오윤아 역시 기도훈과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오윤아는 "도훈이가 스킨십 할 때 쑥스러했다. 백허그 장면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목조르는 거 같아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상이 공개되자 김희철은 "저거 스릴러 아니야"라며 놀라워했다.


이상이도 "우리도 백허그를 했었다. 처음엔 못해서 혼났었는데.. 감독님이 여자가 주인공이라는 조언을 받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강호동은 이상이와 이초희에게 "커플 연기를 하면서 잘 통한다고 느낀 적이 있냐" 물었고

이초희는 "스타일이 비슷했다. 스타일리스트도 다른데 마지막엔 커플 티도 같았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하면서 커플이 될 수도 있지 않냐고 궁금해했고 이상이는 "누나가 촬영 들어가면 일하자. 일해야지. 돈 벌어야지"라며 선을 그었다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지금은 정말 친하다고 전했다.


한편 오윤아는 기도훈과 거리감이 느껴진다는 말에 "도훈이가 연상하고 연기하는 것도분량이 맞은 것도 처음이었다고 해서 많이 긴장했었다"고 전했고 "먹는 걸 좋아하는 애가 첫 촬영 때 먹지 않아서 허공을 보기도 했다"고 밝혔다.


기도훈은 "작품 전에는 110kg였는데 촬영 때문에 77kg를 만들었다. 먹는 걸 좋아한다. 집안 식구들도 다 먹는 걸 좋아한다. 제철 음식을 먹으러 조퇴를 하기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객원기자 kim9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