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법' 박세리 "짝궁 박찬호? 손이 많이 가는 사람"…박찬호 "세리는 투정꾼"

최종수정 2020.09.19 22:06 기사입력 2020.09.19 22:06

댓글쓰기

사진=SBS '정글의 법칙'

사진=SBS '정글의 법칙'



[아시아경제 김정호 기자] 박찬호와 박세리가 특별한 케미를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와일드 코리아'(이하 '정법')에서는 모의 재난 생존 두 번째 날을 맞이한 병만족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박세리와 박찬호는 문어숙회를 익히는 정도를 두고 서로 고집을 피워 웃음을 자아냈다.


박찬호는 문어를 그만 익혀도 된다고 말했지만, 반대로 박세리는 더 익혀야 한다고 신경전을 펼쳤다. 이를 본 허재는 "하여간 운동선수들 고집 무지하게 세다니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찬호는 문어 다리를 살짝 잘라 허재에게 맛을 보라고 말했다.맛을 본 허재는 "야 됐다. 꺼내라"라고 말해 박세리와 박찬호의 논쟁을 마무리했다. 그리고 티격 대던 두 사람은 문어숙회를 나눠 먹으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보였다.

더불어 제작진은 박세리에게 짝꿍 박찬호에 대한 한 줄 평을 부탁했다. 이를 들을 박세리는 "여기 짝꿍이 있었냐"라며 "자꾸 엉뚱한 딴 거를 한다"라며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아가 박세리는 "손 많이 가는 사람이다. 꽃게한테 조금 물리고 크게 소리 지르고 이런 거 있잖냐. 아주 골고루 한다"라고 밝혔다.


이후 박찬호는 손 많이 가는 스타일이라는 평가에 "내가 뭐 때릴 일이 많았냐"라고 언급했다. 그리고 박세리에 대한 한 줄 평을 부탁하자 "나한테 한 단어로 하라고 하면 되게 어렵다. 길게 하라고 해야 된다"라며 "세리는 투정꾼이다. 모든 게 불만이야"라고 평가했다.


한편, 정글의 법칙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정호 객원기자 kim9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