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주시, 외부위험 노출 직원 근무환경 개선

최종수정 2020.08.13 15:51 기사입력 2020.08.13 15:51

댓글쓰기

비상벨 설치 및 안전교육, 호신용 경보기 제공 등

전주시, 외부위험 노출 직원 근무환경 개선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전북 전주시가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관광시설 근무자들이 범죄 등 긴급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비상벨을 설치한다.


13일 시는 지역의 관광안내소 6개소와 한옥마을 문화시설 14개소에 비상벨을 설치하고 문화해설사 54명에게 호신용 경보기를 제공하는 등 치안 관련 근무여건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늘고 있는 마스크 착용 거부에 따른 시비와 각종 여성범죄 등에 선제적으로 대비키 위한 조치다.


대표적으로 시는 한옥마을과 전주역 등 관광안내소와 전주한벽문화관, 어진문화관 등 문화시설에 풋 SOS 비상벨을 설치키로 했다.


풋 SOS 비상벨은 위급상황 발생시 3초간 발판을 밟으면 112 상황실 또는 인근 지구대로 자동 신고되는 방범장치다.

시는 또 다수의 불특정 여행객을 대상으로 근무 중인 문화관광해설사에게는 호신용 경보기를 제공하고, 동절기에는 일몰 후 인적이 드문 곳을 방문할 경우에는 2인 1조로 해설을 추진키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경찰서 등 관련기관 전문가들과 안전매뉴얼을 마련해 관광안내소 직원과 해설사 등을 대상으로 긴급 상황 시 대처 요령도 교육할 계획이다.


시는 이 같은 비상벨 설치와 경보기 제공을 통해 외부 위험에 노출된 직원들의 근무여건을 보다 안전하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아가 한옥마을을 방문하는 나 홀로 관광객들에게 위급상황 발생 시 안내소로 대피할 수 있는 체계도 구축할 방침이다.


최락기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치안관련 근무여건을 향상시켜 심리적 불안감을 해소하고 직원들의 내부 만족도도 향상될 것이다”며 “관광지 선택 시 안전을 무시할 수 없는 만큼 모두가 안심할 수 있도록 꼼꼼히 점검해 다양한 분야에서 인정받는 글로벌 관광도시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oblivia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