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엔씨소프트 2Q 영업익 2090억…전년比 61%↑(상보)

최종수정 2020.08.13 08:39 기사입력 2020.08.13 08:39

댓글쓰기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엔씨소프트가 2분기 매출 5386억, 영업이익 2090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31%, 61% 증가한 수치다. 전분기 대비로는 각각 26%,13% 감소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 출시효과가 반영되면서 역대 최고 매출을 올렸던 1분기보다는 낮아진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지만, 2분기 실적도 비교적 선방했다.

모바일게임 분야에서 성과가 두드러진다.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형제(리니지Mㆍ리니지2M)'는 나란히 구글 매출순위 1,2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 때 리니지2M이 넥슨의 모바일 신작 '바람의 나라:연'에 2위 자리를 내줬지만, 다시 재탈환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리니지M은 1599억원, 리니지2M은 197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PC온라인 게임의 경우 리니지 343억원, 리니지2 258억원, 아이온 82억원, 블레이드&소울 198억원, 길드워2 15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길드워2는 게임 접속자수와 평균 사용 시간이 늘어나며 전분기 대비 매출이 25% 증가했고, 리니지2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하며 견조한 실적을 유지하고 있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4276억원, 북미ㆍ유럽 241억원, 일본 151억원, 대만 95억원을 벌었고, 로열티 매출은 623억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대만 리니지M의 대규모 업데이트 효과로 전년 대비 21% 증가했다.

엔씨소프트는 현재 프로젝트 TL, 블레이드&소울2, 트릭스터M 등 PCㆍ콘솔과 모바일 플랫폼에서 다양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아울러 하반기에는 엔씨소프트의 인기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블레이드앤소울2'의 국내 출시와 리니지2M의 글로벌 출시 등이 예정돼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