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넷마블, 시장 기대치 웃돈 2분기 실적…목표가 상향"

최종수정 2020.08.13 06:58 기사입력 2020.08.13 06: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하나금융투자는 넷마블 의 올 2분기 영업이익이 예상을 크게 상회했다고 평가하면서, 양호한 실적과 자회사 상장가치 등을 반영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18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넷마블은 올 2분기 매출액 6857억원으로 전분기대비 28.7%, 전년동기대비 30.3%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81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46.1% 증가했다.

매출 지지기반이었던 마블게임들의 매출이 회복됐으며 '일곱개의 대죄',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등의 해외진출효과도 예상을 상회했다. 여기에 'A3:Still Alive'의 온기반영효과도 매출증가에 기여했다.


황승택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기존게임들의 매출이 지지되면서 향후에도 안정적인 이익 기반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시장에 심어주었다는 점과 해외진출 성과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다는 점에서 질적인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실적이라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다만, 2분기 기존게임들의 매출이 충분히 회복됐다는 점에서 3분기 기존게임들의 매출증가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해외 진출 게임들과 신규 게임들의 초반 프리미엄도 3분기에는 다소 축소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신규 게임이 받쳐주지 않는 상황에서 의미 있는 전체 매출 증가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지적이다.

황 연구원은 "3분기 출시되는 '마구마구 2020' 등 신규게임 라인업이 실적을 견인하기에는 무게감이 덜해 보인다"며 "따라서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 세븐나이츠2' 등이 출시되는 4분기 실적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고 진단했다. 이어 "'A3: 스틸 얼라이브'의 글로벌 시장 진출도 긍정적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4분기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에 반영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안정적인 주가흐름은 유지될 전망"이라고 봤다.


여기에 자회사들의 양호한 실적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상장도 투자심리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