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전남 ‘물폭탄’ 이어 태풍 ‘장미’ 북상…곳곳 태풍주의보

최종수정 2020.08.10 10:31 기사입력 2020.08.10 10:31

댓글쓰기

제5호 태풍 '장미' 예상 경로. 사진=광주지방기상청 제공

제5호 태풍 '장미' 예상 경로. 사진=광주지방기상청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제5호 태풍 ‘장미’가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광주와 전남에 지난 7~8일 최고 500㎜ 이상 물폭탄이 떨어져 큰 피해를 입은 가운데 또 다시 태풍으로 인한 비 피해가 우려된다.

10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제5호 태풍 ‘장미’는 서귀포 남동쪽 약 166㎞ 해상(32.1N, 127.7E)에서 시속 45㎞로 북동진 북동진하고 있다.


거문도·초도, 장흥, 완도, 강진, 여수, 고흥, 남해서부전해상 ‘태풍주의보’ 발효됐으며 순천·광양·구례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서해남부남쪽먼바다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다.


현재까지 여수(산단) 43㎜, 구례(피아골) 34㎜, 광양 32.5㎜, 완도(신지) 22㎜, 보성(복례) 12㎜, 순천 11.5㎜, 고흥 9.2㎜의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다.

11일까지 광주·전남에는 예상 보다 다소 줄어든 50~150㎜, 남해안·지리산 등 많은 곳 250㎜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광주기상청은 태풍의 강도가 약하고 광주·전남 및 우리나라가 위험반원에 들어가지 않아 바람에 의한 피해보다는 비 피해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태풍 경로가 오른쪽으로 전향하면서 세력이 더 약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짧은 시간 동안에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산간, 계곡 등 야영객은 안전사고에 각별한 유의가 요구된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많은 비가 예상되는 가운데 전남남해안의 만조시기(10일 낮 12시~오후 3시)에 해안저지대에서는 침수 가능성이 있다”며 “‘장미’의 발달과 이동경로, 이동속도에 따라 강수와 강풍 지역 등이 달라질 수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 달라”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