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윤석열 부인 관련 내사보고서 유출 경찰관 檢 송치

최종수정 2020.08.10 08:20 기사입력 2020.08.10 08: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언급된 내사보고서를 언론사에 유출한 혐의를 받는 경찰관이 검찰에 넘겨진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경찰관 A씨를 지난 6월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김건희씨가 언급된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 내사보고서를 작성한 동료 경찰관 B씨로부터 해당 보고서를 건네받아 뉴스타파에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뉴스타파는 지난 2월 경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해 김씨를 내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선 2013년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가 작성한 보고서가 인용됐다. 경찰청은 이에 대해 '김씨가 관련 문건에 언급되기는 했지만 내사 대상자는 아니었다'며 보도 내용을 부인한 바 있다.


경찰청은 A씨 등을 상대로 감찰에 착수했으나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확인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보고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해당 내사보고서를 작성한 B씨도 입건됐으나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경찰은 B씨가 A씨에게 보고서를 전달한 것이 업무상 영역의 행위여서 공무상 비밀누설에 해당하지는 않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윤진용)가 넘겨받아 수사하고 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