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라크 "8~9월 산유량 하루 40만배럴 추가 감축"

최종수정 2020.08.07 19:47 기사입력 2020.08.07 19: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이라크가 오는 8~9월 두 달간 OPEC+(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OPEC 협의체) 합의로 할당된 감산량보다 하루 40만 배럴을 더 산유량을 줄이겠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이흐산 압둘 자바르 이라크 석유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장관과의 공동 성명에서 "8~9월 이라크 감산량은 OPEC+ 합의에서 정한 하루 85만배럴보다 40배럴이 추가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이라크는 OPEC+의 감산 합의를 100%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OPE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원유 수요 감소와 유가 폭락에 대비하기 위해 5∼6월 하루 970만 배럴을, 7월에는 96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합의하고 이를 이행해왔다.


8월부터 연말까지는 감산량이 하루 770만 배럴로 줄어든다. 감산 기준은 사우디와 러시아가 하루 1100만 배럴, 나머지 산유국은 2018년 10월 산유량이다.

다만 이라크와 나이지리아 등 일부 산유국은 5, 6월 감산 할당량을 채우지 못했다. 이들 산유국은 OPEC+를 주도하는 사우디와 러시아의 압박을 받아 7월 회의에서 8월부터 미달한 감산량을 보충하겠다고 약속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