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제 살리려다 역풍맞은 아베…日 '고투 트래블' 이후 코로나 확진 2.4배↑

최종수정 2020.08.06 10:50 기사입력 2020.08.06 10:50

댓글쓰기

日 하루 평균 확진자 546명→1305명으로 급증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아베 정권의 관광활성화 사업인 '고투 트래블' 시행 이후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주간 단위 확진자가 2.4배로 늘었다고 아사히신문이 6일 보도했다.


고투 트래블 사업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침체를 맞은 관광업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아베 정권이 고안한 프로그램으로, 국내 여행 비용의 50% 상당(1박 기준 1회 최대 2만엔)을 보조하는 사업이다.

아사히신문이 광역지자체의 발표를 근거로 자체 집계한 결과 고투 트래블 사업이 시작한 날(7월22일) 직전 일주일인 7월15~21일 사이 일본의 하루 평균 코로나19 확진자는 546명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도쿄도는 하루평균 232명, 다른 지자체는 100명 미만의 확진자가 나왔다. 특히 규슈, 도호쿠 등 8개 지자체는 확진자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


그러다 7월29일부터 8월4일까지 일주일간은 일본 전역의 하루 평균 확진자가 1305명으로 급증했다.

지역별로는 도쿄도가 344명, 오사카부가 184명, 아이치현이 158명, 후쿠오카현 117명 등 4개 지자체에서 하루 평균 확진자가 세자릿수를 기록했다.


지바현과 가나가와현, 효고현 등 대도시 인근 지자체에서도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졌다.


그중에서도 특히 오키나와현은 고투 트래블 시작 전 일주일간은 하루 평균 확진자가 1명이었으나 이달 4일까지 최근 일주일은 58명으로 급증했다.


규슈에 있는 구마모토현도 같은기간 1명미만에서 21명으로 증가했다.


아사히신문은 "정부가 관광 지원책 '고투 트래블'을 추진하고 오봉(한국의 추석) 귀성도 시작되는 가운데 여행이나 귀성으로 감염 확산이 이어지는 사례가 전국 각지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아사히는 "지자체가 확인한 감염사례를 보면 지역 경계를 넘는 인적 왕래와 감염 방지는 양립하기 어렵다는 것이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