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동훈 "애초에 공모 사실 없어 공소장에 적시 안한 게 당연"

최종수정 2020.08.05 13:36 기사입력 2020.08.05 13: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은 한동훈 검사장이 "(범행을) 공모한 사실이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한 검사장은 5일 입장문을 내고 "애초에 공모한 사실이 없기 때문에 중앙지검이 (이동재 전 기자의 공소장에) 공모라고 적시 못 한 것은 당연하다"며 "이 사건을 '검언유착'이라고 왜곡해 부르는것을 자제해 달라"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정진웅)는 이날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에게 '협박성 취재'를 한 혐의로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를 구속기소했다.


다만 협박을 공모한 혐의를 받는 한 검사장은 이날 기소되지 않았다. 이 전 기자의 공소장에서도 한 검사장과의 공모 사실은 적시되지 않았다.


검찰은 "한 검사장의 비협조로 압수물 포렌식에 착수하지 못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회 피의자 조사도 종료하지 못했다"며 "앞으로 추가 수사를 통해 한 검사장의 범행 공모 여부 등을 명확히 규명한 후 사건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이에 대해 "법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수사에 응했다"고 반박하며 "지금까지 중앙지검이 진행하지 않은 MBC와 의혹 제보자, 정치인 등의 '공작' 혹은 '권언유착' 부분에 대해 이제라도 제대로 수사할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KBS 거짓 보도'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등 수사팀이 관련 없다면 최소한의 설명을 해 줄 것과 독직 폭행한 주임 검사 정진웅 부장을 수사에서 배제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