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천 시 교통사고 치사율 37.5%↑… 제동거리도 크게 늘어나

최종수정 2020.08.05 08:59 기사입력 2020.08.05 08:59

댓글쓰기

최근 3년간(2017~2019년) 빗길 교통사고 발생 현황 (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최근 3년간(2017~2019년) 빗길 교통사고 발생 현황 (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비가 오는 날씨의 경우 교통사고로 인한 치사율이 맑은 날 대비 37.5%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비 오는 날과 맑은 날의 교통사고 치사율을 비교한 결과 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가 맑은 날은 1.6명인 반면 비오는 날은 2.2명으로 "빗길 사망사고 위험이 37.5% 높게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올해는 장마와 집중호우가 이어지며 전국적으로 비로 인한 피해가 커지고 있다. 이 가운데 제4호 태풍 하구핏이 영향을 끼치면서 오늘까지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예보된 상태다.


실험 결과 빗길에서는 타이어와 노면 사이의 마찰력이 감소해 마른 노면에 비해 제동거리가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차량의 속도가 빠르고, 타이어의 마모도가 높을수록 제동거리는 길어졌다. 2017년 교통안전공단의 제동거리 실험 결과에 따르면 빗길 운전 시 평균 제동거리는 맑은 날 대비 1.8배 늘어났다. 특히 시속 100㎞ 이상의 고속 주행 시, 타이어의 마모도가 높은 타이어는 새 타이어 대비 제동거리가 1.5배까지도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동차 차종별 제동거리 실험 결과(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 차종별 제동거리 실험 결과(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교통안전공단은 "빗길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차량 간 안전거리를 평소보다 넓게 유지하고 최고속도의 20% 이상 감속 운행이 필요하다"며 "폭우·폭설·안개 등으로 가시거리가 100m 이내인 경우 최고속도의 50% 이상 감속 운행하고 앞차와의 간격도 충분히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행자 역시 교통안전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사고 예방을 위해 외출 시에는 밝은 옷을 입고 보행 중 핸드폰 사용 등을 자제하는 한편 도로 횡단 시 차량 유무를 확인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권병윤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강한 비·바람으로 인해 발생하는 우산 등으로 시야를 가린 보행자 등을 고려해 운전자는 전방주시에 더욱 노력하는 동시에 최고속도를 50%이상 감속 운행하여 교통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