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 학교 96곳 방역 위한 일자리 참여자 150명 모집

최종수정 2020.08.05 07:49 기사입력 2020.08.05 07:49

댓글쓰기

등교시간 체온체크·교실소독 등 10월 말까지 1일 3시간씩 근무 … 7일까지 동주민센터 접수

강남구, 학교 96곳 방역 위한 일자리 참여자 150명 모집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지역내 학교 96곳을 대상으로 등교시간 체온체크와 마스크착용 안내 등 학생들의 위생관리를 담당할 희망일자리 참여자 150명을 7일까지 모집한다.


구는 공백 없는 학교방역을 위해 지역내 113개의 유·초·중·고교, 특수학교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96개교를 선정, 8·10월 각각 두 차례에 걸쳐 강남구민들로 구성된 방역인력을 선발해 1일 3시간씩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에 선발되는 방역인력은 이달 24일부터 10월 말까지 등교시간 체온체크, 교실소독, 손소독제 배치 등 교내방역에 필요한 업무를 하게 된다.


희망자는 7일까지 구청 홈페이지에서 관련 서류를 내려 받아 관할 동주민센터나 담당자 이메일(jobcatch@gangnam.go.kr)로 접수하면 된다.


구는 이들의 업무가 종료되는 10월 중 150명을 추가 선발해 학기가 끝나는 12월까지 방역인력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2학기 개학 후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관찰하기로 한 정부의 방침에 보조를 맞춰 지속적으로 교육청과 협의해 학교방역지침이 잘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나, 너, 우리가 서로를 위해 생활 속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킬 때 지역감염의 확산을 막고, 함께하고 배려하고 존중하는 ‘미미위 강남’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