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올림픽대로 염창IC~동작대교 양방향 통제…동부간선·잠수교도 계속(종합)

최종수정 2020.08.03 14:37 기사입력 2020.08.03 14:37

댓글쓰기

팔당댐 방류량 초당 1만3033t
한강 수위 지속 상승 중

중부지방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방로에서 바라본 여의IC가 폭우로 불어난 한강 여파로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중부지방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방로에서 바라본 여의IC가 폭우로 불어난 한강 여파로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집중호우로 한강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3일 서울 올림픽대로 일부 구간의 교통이 통제됐다.


3일 서울시 교통정보 시스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15분께부터 올림픽대로 염창IC부터 동작대교 구간 양방향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계속되는 강우에 의해 팔당댐 방류량이 초당 1만3033t으로 증가해 한강 수위가 상승했다"며 우회를 당부했다.


이날 오전 5시10분께부터 통제된 동부간선도로의 진입도 여전히 통제되고 있다. 다만 의정부 방향 녹천교에서 수락지하차도 구간은 일부 해제됐다.


서울 종로구 외통부 지하차도는 이날 오전 9시10분부터 진입이 통제됐다가 10시45분 해제됐다.

전날 오후 5시20분부터 차량 진입이 통제된 잠수교는 이날 오후 2시10분 기준 수위가 8.63m까지 올라왔다. 잠수교는 수위가 6.5m가 되면 완전히 잠긴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