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트남, 한·중·일·대만 국제선 운항 제한적 재개"

최종수정 2020.07.13 18:38 기사입력 2020.07.13 18: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베트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막혔던 국제선 운항을 한국, 중국, 일본, 대만을 대상으로 이달 중순부터 제한적으로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총리는 최근 정부 회의에서 서울과 광저우, 도쿄, 타이완 등을 대상으로 국제선 운항 재개를 준비할 것을 외교부에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편수는 일주일에 1~2편으로 제한되고, 승객들은 2주간 의무 격리를 해야 한다. 베트남 국민과 투자가, 기업인들이 우선 대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베트남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난 2월 초부터 한국과, 중국(홍콩 포함), 대만행 항공편을 중단했다. 이어 지난 3월부터 모든 국제선 항공편의 착륙을 막았다.


베트남은 지난 1월 하순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이래 지금까지 37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사망자는 없다. 최근 3개월 간 지역사회 감염자도 발생하지 않아 코로나19 방역 모범국 중 하나로 꼽힌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