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발걸음 잡는 '조문의 정치학'…빈소엔 대통령 조화만

최종수정 2020.07.13 11:35 기사입력 2020.07.13 11:35

댓글쓰기

文대통령,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 대신 조화 전달…고(故) 백선엽 예비역 대장도 조화 전달, 文대통령 직접 조문 나설까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결식이 마무리될 때까지 문재인 대통령은 조문에 나서지 못했다. 민주화운동을 함께 한 '오랜 벗'의 죽음 앞에서 예를 갖출 기회를 얻지 못했고, 빈소에 문 대통령 명의의 조화(弔花)를 전했을 뿐이다. 문 대통령은 고(故) 백선엽 예비역 장군(대장)의 조문도 조화로 대신했다.


문 대통령의 감정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전언을 통해 이미 공개된 바 있다. 노 실장은 지난 10일 고 박 시장 빈소를 방문한 뒤 "대통령께서 연수원 시절부터 오랜 인연을 쌓아온 분인데 너무 충격적이란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끝내 조문에 나서지 못한 것은 정치적 논란과 무관하지 않다. 고 박 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건과 관련해 미래통합당과 정의당 일부가 조문의 부적절성을 지적하면서 논쟁은 번져나갔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유가족들이 헌화를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유가족들이 헌화를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장례의 형식도 논란의 대상이 됐고, '서울특별시장(葬)'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왔다. 문 대통령의 조문에 정치적 의미가 부여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된 셈이다. 그러나 국정운영의 핵심 동반자였던 3선 서울시장의 죽음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직접 애도의 뜻을 표하는 게 옳은 선택이었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이는 '한국전쟁의 영웅'으로 불리는 고 백 장군의 조문 논란까지 이어졌다. 고 백 장군은 6·25 전쟁 당시 낙동강 전선을 지키는 등 나라를 지킨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친일 행적 논란은 그에 대한 상반된 평가의 원인이 되고 있다.

실제로 진보진영 일각에서는 고 백 장군의 국립 대전현충원 안장도 반대하는 등 그를 둘러싼 논쟁도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하지만 한국군 최초의 4성 장군이라는 그의 상징성을 고려할 때 국가 원수로서 충분한 예를 갖추는 게 당연하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빈소에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전달한 것으로는 부족하고 직접 조문을 통해 애도할 필요가 있었다는 주장이다.


1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시민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시민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와 관련해 노 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 청와대 핵심 인사들이 고 백 장군 빈소를 다녀갔고 정세균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정부·여당의 수장이 빈소를 찾아 예를 갖춘 점은 눈여겨볼 대목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 70주년 메시지를 통해 "정부는 국민과 함께 호국의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오는 15일 발인인 고 백 장군 빈소를 직접 찾아 조문한다면 당시의 메시지를 실천하는 상징적인 장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