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아베 "韓·中보다 대만 먼저 입국금지 완화" 지시

최종수정 2020.07.12 11:31 기사입력 2020.07.12 11:31

댓글쓰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과 중국·대만에 대한 입국금지 완화를 위한 협의를 다음주부터 시작할 계획인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과 중국보다) 대만을 우선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12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달 베트남, 태국,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에 이어 두번째 입국금지 완화 대상국을 결정할 당시 대만과 가장 먼저 협의할 것을 지시했다.

일본과 경제적 교류가 가장 활발한 한국과 중국보다 대만과의 협상을 우선시하라고 지시한 것은, 보수파들이 우호적으로 생각하는 대만을 앞세워 지지층의 반발을 완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아사히신문은 분석했다. 아베 총리의 지지층인 보수파는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강경한 자세를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세계 2위 경제 대국인 중국과 이웃 나라인 한국과의 외교 관계도 아예 무시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외무성은 "교섭 진입을 동시에 하지 않으면 중국 및 한국과의 관계가 틀어질 수 있다"고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입국금지 완화대상에 브루나이, 몽골 등까지 포함시킬 예정이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아베 내각 지지층의 반발과 한국 및 중국에 대한 외교적 배려 사이의 균형을 맞추려 했다고 분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