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참시' 둘째이모 김다비, 김신영 매출 10배…첫 TV 광고 촬영도

최종수정 2020.07.12 10:05 기사입력 2020.07.12 10:05

댓글쓰기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개그맨 김신영의 부캐인 둘째이모 김다비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김신영의 매니저는 둘째이모 김다비가 본캐인 김신영의 수입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또한, 둘째이모 김다비는 생애 첫 TV 광고 모델로 캐스팅됐다.


1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김신영의 부캐인 둘째이모 김다비가 TV 광고를 촬영하는 장면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신영은 "요즘에 신영이 일 들어오냐"라며 궁금해했고, 김신영 매니저는 "신영이로는 민망할 정도로 없다. 이모님이 일을 다 빼앗아갔다"고 전했다.


이어 김신영 매니저는 "내가 봤을 때 이모님 매출이 누나의 10배 정도"라며 "이모님 밴 뽑아야 할 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신영은 "밴 뽑아주지 마라. 건방져진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김신영 매니저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비슷한 사람일수록 서로 비교하면 싫어하지 않냐. 비슷한 느낌이다. 신영 누나가 늙으면 다비 이모가 될 것 같다"고 입담을 과시했다.

또 김신영은 뷔가 둘째이모 김다비의 '주라주라'를 추천했다고 자랑했다. 김신영은 "뷔 조카 때문에 외국 조카한테 다이렉트 메시지가 온다. 땡큐만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뷔가 라이브 방송 도중 '주라주라'를 소개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에 전현무는 "(뷔 영상이) 1207만 뷰라고 한다"라고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김신영은 헤어 스타일링, 메이크업, 의상 등을 이용해 둘째이모 김다비로 변신했다. 이날 김신영은 둘째이모 김다비로서 처음으로 TV 광고를 촬영했다.


김다비 이모는 CF 촬영이 시작되자 '주라주라' 음악에 맞춰 화려한 퍼포먼스와 노련한 애드리브를 선보였다. 매니저는 "다비 이모에게 CF 섭외가 정말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