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한 연구실 6곳 선정 "젊은 과학자 사기진작"

최종수정 2020.07.09 10:00 기사입력 2020.07.09 10:00

댓글쓰기

건강한 연구실 6곳 선정 "젊은 과학자 사기진작"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정부가 젊은 과학자의 성장을 지원하는 건강한 연구 환경을 갖춘 연구실 6곳을 선정해 9일 발표했다. 건강한 연구실은 젊은 과학자의 사기 진작을 위해 연구실 관리, 연구문화, 연구성과 관리가 우수한 연구실을 말한다.


올해 처음 선정한 건강한 연구실은 추천 받은 46개 연구실(20개 학교)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선정된 연구실은 반도체공정진단 연구실(명지대) 산업환경보건 연구실(서울대), 환경복원공학 연구실(전북대), 재료가공 및 통합 바이오시스템 연구실(포항공대), 간질환 연구실(한국과학기술원), 해양음향공학연구실(한양대)이다.

명지대학교의 반도체 공정 진단 연구실은 산학 협력을 활성화 해 학생들의 취업과 진로 지도에 집중해 건강한 연구실로 뽑혔다. 특히 이 연구실에는 다양한 전공 출신을 아우르는 자유로운 문화를 지향하고 있다.


서울대학교의 산업환경보건 연구실은 연구실 위험요소를 사전에 철저히 파악해 관리할 만큼 전문적으로 안전관리에 힘쓰고 있어 선정됐다. 이 연구실은 문화의 날, 워크샵 등을 통해 인간적인 연구실 문화를 도모하고 있다.


전북대학교의 환경복원공학 연구실은 안전 관련 시설 장비를 갖추고 있으며, 졸업생 홈커밍 데이 개최를 통해 선후배 교류를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있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포항공대의 재료가공 및 통합 바이오 시스템 연구실은 매주 모든 연구원의 연구 진행상황을 지도하고 대외 수상 경력 관리를 하고 있으며, 정기적인 체육활동 및 매일 아침 티타임 등 수평적인 문화를 지향하고 있다.한국과학기술원의 간질환 연구실은 연구노트 경진대회에서 2년 연속 수상했으며 졸업생 커리어의 지속적 관리를 통한 진로지도, 소속 연구원의 행정업무 배제 등 편의를 보장하고 있다. 한양대의 해양음향공학 연구실은 연 20일 휴가, 야근식대 편성 등 학생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복지를 제공하고 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젊은 과학자가 성장하고 세계적인 연구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건강한 연구실 문화 확립이 우선돼야 한다"라며 "건강한 연구실을 만드는 방법이 무엇인가에 대해서는 바로 현장에서 답을 찾을 수 있는 만큼, 앞으로 정부는 건강한 연구실의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확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