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시청 ‘QR코드 전자출입명부’ 도입

최종수정 2020.07.08 14:42 기사입력 2020.07.08 14:42

댓글쓰기

대전시청을 방문한 민원인이 QR코드 전자출입명부 기록 절차를 밟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청을 방문한 민원인이 QR코드 전자출입명부 기록 절차를 밟고 있다. 대전시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는 8일부터 시청 건물에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전자출입명부가 도입되기 전 시청을 방문하는 민원인 등은 수기명부를 작성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겪었다.

하지만 전자출입명부가 도입되면서부터는 스마트폰으로 네이버 앱 또는 카카오톡에서 암호화된 1회용 QR코드를 발급받아 출입구에 설치된 태블릿 PC화면에 스캔해 인증과정을 거친 후 출입하게 된다.


시는 QR코드 사용에 익숙하지 않거나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출입자에게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기존의 수기장부도 보완해 사용할 수 있게 한다.


전자출입명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방역조치를 위해 보건복지부가 QR코드 기반으로 개발해 배포한 시스템이다.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은 평상시 개인정보와 방문기록을 사회보장정보원등에서 암호화해 분산 보관하다가 필요시에만 결합해 방역당국에서 시설 방문자 현황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방문기록은 최대 4주간(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잠복기의 2배) 보관된 후 자동 파기된다.


정해교 시 자치분권국장은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시청 민원인 등이 전자출입명부 활용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