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담양군, 아열대채소 공심채 개발에 ‘박차’

최종수정 2020.07.08 14:09 기사입력 2020.07.08 14:09

댓글쓰기

담양군, 아열대채소 공심채 개발에 ‘박차’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전남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농가의 새로운 소득작목을 발굴하기 위해 철분과 무기질이 풍부한 아열대채소 ‘공심채’의 재배기술 개발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모닝글로리’라고도 불리는 공심채는 동남아시아에서 흔하게 먹는 국민 채소인 동시에, 음식으로만 쓰이지 않고 자연에 무해한 친환경 빨대로도 유용하게 쓰인다.

동남아시아와 중국 남부에 걸쳐 넓게 재배되는 공심채는 고온의 기후와 습한 곳에서도 잘 자라 장마철이나 여름철 혹서기에도 생육이 왕성하며 비타민 A와 철분이 매우 많은 건강 채소로, 맛과 향이 강하지 않아 누구나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다.


군은 공심채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실증 현지지도를 진행하고, 전문요리점 벤치마킹, 딸기 휴경기 재배 적응성 시험을 추진 중이다.


또 우리음식연구회와 연계한 다양한 공심채 요리의 개발과 시식평가, 다양한 연구를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한 틈새 작목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앞으로 로컬푸드 매장 등 판매처 확보와 재배면적 확대를 통해 담양의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bong291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