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켠 "한국 떠난 지 4년...방송 복귀 마음 전혀 없어"

최종수정 2020.06.05 14:46 기사입력 2020.06.05 14:46

댓글쓰기

배우 이켠. 사진=이켠 인스타그램 사진 캡처

배우 이켠. 사진=이켠 인스타그램 사진 캡처



[아시아경제 민준영 인턴기자] 배우 이켠이 연예계 복귀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이켠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감사하게도 수년째 사무실도 없는 내게 섭외 연락이 종종 들어온다. 감사하다. 현재 4년째 한국을 떠나 해외 생활 중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보시다시피 현재 약 4년째 한국을 떠나 해외 생활 중, 지금의 30대를 보내며 곧 다가올 저의 40대 까지 멀리 보았을 때 저는 방송 복귀에 마음이 전혀 없습니다"라며 "감히 제 인생의 50대쯤이라면 꼭 다시금 분명 도전해보고는 싶네요"라고 전했다.


이어 "제 소식이 궁금하다는 섭외 연락들 진심으로 정말 감사합니다. 평범하지 않아지려고 했던 제 꿈이 이젠 감히 평범해지고 싶어지네요"라며 "저를 잊지 않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가끔이었지만 어리석게 매번 거절해서 죄송했습니다"라고 했다.


또한 그는 "더 착실하게 성실하게 곧 바르게 잘 살아가겠습니다. 잊지 못하겠죠. 이켠이라는 이름으로 인사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이켠 인스타그램 글 전문.


감히 아뢰옵지만 감사하게도 수년째 사무실도 없는 제게 섭외연락이 종종 들어오네요. 진심 감사합니다. 보시다시피 현재 약 4년째 한국을 떠나 해외 생활 중. 지금의 30대를 보내며 곧 다가올 저의 40대까지 멀리 보았을 때 저는 방송 복귀에 마음이 전혀 없습니다.


감히 제 인생의 50대쯤이라면 꼭 다시금 분명 도전해보고는 싶네요. 제 소식이 궁금하다는 섭외 연락들 진심으로 정말 감사합니다.


평범하지 않으려고 했던 제 꿈이 이젠 감히 평범해지고 싶어지네요. 그리고 저를 잊지 않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가끔이었지만 어리석게 매번 거절해서 죄송했습니다. 더 착실하게 성실하게 곧 바르게 잘 살아가겠습니다. 잊지 못하겠죠. 이켠이라는 이름으로 인사드립니다. 행복했고요. 더 행복할게요.




민준영 인턴기자 mjy7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