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김남국·신장식·우희종, 개그맨보다 더 웃겨"

최종수정 2020.06.03 08:08 기사입력 2020.06.03 08:08

댓글쓰기

"개그 프로그램보다 웃긴 현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15일 오전 미래통합당  유의동·오신환 의원 주최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15일 오전 미래통합당 유의동·오신환 의원 주최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현실이 너무 웃기다 보니 개그 프로가 줄줄이 폐지되는 것"이라고 친여 인사들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진 전 교수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개그맨들이 그만 그 가공할 스케일에 압도당하고 말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신장식 법무법인 민본 변호사를 언급하면서 "예를 들어 신 변호사는 '(한명숙 전 총리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 관련 증인) 한 모 씨가 최근 폭로에 나선 것이 같은 '청주 한씨'라 양심의 가책을 느껴서'라고 했다. 이런 만담을 감히 어느 개그맨이 당해내겠나"라고 비꼬았다.


이어 "금태섭 전 의원 저격수로 나섰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 의원처럼 소신 있는 의원이 되고 싶다고 한다"며 "어느 개그맨이 이보다 더 웃길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영논리 내세워 위성 정당 만드셨던 우희종 서울대 교수께서 나보고 진영을 가르지 말라고 훈계를 하신다"면서 "이러니 개그 프로가 경쟁력을 잃을 수밖에 (없다)"라고 조롱했다.

마지막으로 "같지도 않은 소리라 대꾸하고 싶지도 않지만, 성의를 봐서 지면에서 정식으로 다뤄 드린다"면서 "이번 주 주제는 이미 정해졌고, 다음 주에 뵙겠다. 이분들 단체로 왜 이러시나"라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시민당 대표를 역임한 우 교수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기여를 하고 싶다면 진영논리를 부추기는 표현을 삼갔으면 한다"며 진 전 교수를 겨냥했다.


우 교수는 "어느 집단이건 과격한 이들부터 온건한 이들, 성숙한 이들과 미숙한 이들이 있기 마련"이라면서 "자신의 표현이 일반화와 범주화의 오류를 담고 있음을 충분히 알 수 있을 분이 사회 분열 표현을 사용하며 몰아가는 것이 너무 아쉽다"고 했다.


그는 "진중권씨 식으로 말하는 것 자체가, 민주당 내지 미래통합당 수준이 아니라, 바로 내 수준이라고 고백하는 것이 아닐까"라면서 "또 그렇게 본다는 것은 진보 보수를 떠나 우리 스스로를 너무 초라하게 만든다"고 덧붙였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