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딸린식구 많은데... 기약없는 경마 재개장

최종수정 2020.06.02 15:23 기사입력 2020.06.02 15:23

댓글쓰기

딸린식구 많은데... 기약없는 경마 재개장


[세종=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문채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국마사회가 운영하는 전국의 경마 사업장이 전례없는 장기 휴업을 이어오고 있다. 이태원 감염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고개를 들면서, 재개장 시기를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최근 한국마사회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경마공원을 포함한 전체 사업장 임시 운영 중단조치를 연장해 이달 4일까지 이어가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정부의 코로나19 확산 예방 지침인 '생활 속 거리두기'가 사회적으로 정착되고 생활방역체계가 안정화될 때까지 경마 재개에 신중을 기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한국마사회는 지난 2월 23일 긴급 임시휴장을 결정한 이후 지금까지 총 아홉 차례에 걸쳐 추가 휴장을 결정한 바 있다.

마사회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비상경영위원회를 가동하고 있다. 마사회의 말산업 실태조사(2019년2월)에 따르면 말산업의 경제 산출규모는 3조4125억 원, 관련 고용 규모는 2만5000명에 달한다. 경마산업은 말산업 전체 산출규모의 90%에 육박할 정도다. 비상경영위원회는 경마매출 하락에 따른 경영위기 대응방안을 수립하는 한편, 경마를 비롯한 말 산업 전반의 회생을 위해 협력업체ㆍ임대업자ㆍ관련 종사자들을 위한 모든 지원책을 마련중이다.


딸린식구 많은데... 기약없는 경마 재개장

전례없는 장기 휴장으로 마사회의 경영 뿐 아니라 경마 상금이 주 소득인 기수, 조교사, 관리사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경마상금을 주된 수입으로 삼고 있는 경마 관계자들은 1110여명에 달한다. 경마를 정상 시행하면 한 달에 평균 200억 원 가량의 경마상금이 발생하는데 경마 중단으로 당장 수입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경마가 있는 날 근무하는 근로자 약 5000여 명 역시 현재 휴업 상태로 휴업수당에 의지하고 있다. 경비ㆍ환경미화 근로자들도 일거리가 급감하며 교대근무를 하는 상황이다. 이 경우 경마가 정상적으로 운영되던 달보다 30% 적은 월급을 받는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전국 사업장 방역 및 시설 점검을 매일 진행하며 경마 재개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고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경마 재개시기를 결정할 예정이고, 경마 재개 시에도 공원 내에서 충분한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사전 예약된 고객에 한해 최소한의 규모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내국인 카지노를 운영하는 강원랜드 역시 상황이 비슷하다. 강원랜드는 오는 4일 오전6시까지 문을 닫는다. 현재는 카지노 직원 80%가 휴업중이고, 방문객을 상대로 하는 일대의 상가들도 영업을 하기 어려워진 상황이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공기 살균기를 설치하는 등 방역에 신경을 쓰고 있으며, 비말 가림막 등을 설치해 개장하려고 했지만 결국 휴장을 연장하게 됐다"면서 "손실과 별개로 강원랜드는 지역경제에 영향을 많이 미치기 때문에, 지역 경기 위축이 가장 우려스럽다"고 설명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