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홍콩인 지원책' 준비 대만에 "관여 말라" 경고

최종수정 2020.05.30 18:48 기사입력 2020.05.30 18:48

댓글쓰기

홍콩 경찰이 코즈웨이 베이 지구에서 국가보안법 제정에 항의하는 시위 참가자들을 대거 붙잡아 둔 가운데 이들이 소지한 가방을 뒤지고 스마트폰을 살펴보고 있다.(홍콩 EPA=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코즈웨이 베이 지구에서 국가보안법 제정에 항의하는 시위 참가자들을 대거 붙잡아 둔 가운데 이들이 소지한 가방을 뒤지고 스마트폰을 살펴보고 있다.(홍콩 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중국이 지난 28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킨 뒤 대만에서 홍콩인 지원책이 나오자 중국 정부가 "홍콩 일에 관여하지 말라"고 대만에 강력히 경고했다.


마샤오광 중국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30일 성명을 통해 대만의 홍콩인 지원 추진을 비난하면서 "대만 입법기구의 이런 시도는 실현되지 않을 것이며 홍콩 문제에 개입하면 반드시 자업자득의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 대변인은 "홍콩보안법의 목적은 국가 주권과 안전, 발전 이익을 지키고 홍콩의 안정적 번영과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만 민진당과 일부 정치인들이 진실을 왜곡하고 흑백을 전도하면서 홍콩보안법을 함부로 비난하고 있다"며 "대만이 소위 입법과 행정 조치를 통해 홍콩 폭력 분자들을 지원한다면 공공연하게 불법 세력을 비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일국양제를 공격하는 것"이라면서 "이런 시도는 실현되지 못하고 홍콩 문제에 개입하는 것은 반드시 나쁜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만은 중국의 홍콩보안법 시행에 따른 홍콩인 유입 가능성과 관련해 반중 시위로 구속·기소가 우려되는 당사자들을 제한적으로 수용하기로 하는 등 인도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


영국 정부도 홍콩보안법이 강행될 경우 과거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가졌던 모든 홍콩인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1997년 영국이 홍콩을 중국에 반환하기 전에 태어나 영국해외시민 여권을 보유했던 이는 모두 290만명으로 추정된다.


프리티 파텔 영국 내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홍콩의 안보와 관련한 중국의 입법안에 매우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강요한다면 우리는 영국해외시민이 시민권 획득을 포함해 영국에서 머물 수 있는 자격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