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제거 시작"‥무역합의 언급 없어(종합)

최종수정 2020.05.30 05:50 기사입력 2020.05.30 04:52

댓글쓰기

예상보다 낮은 수위 발언에 미 증시 화색
"WHO와는 관계 끊을 것"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처리 강행 보복 조치로 홍콩의 특별지위를제거하는 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어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의 자치권을 침해한 중국과 홍콩의 당국자를 제재하겠다는 방침과 미국에 와 있는 중국인 대학원생에 대한 규제도 시사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제재에 나설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들 내용은 앞서 언론보도를 통해 미국의 대응책으로 거론됐던 것들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견에서 1차 미중 무역협상에 대해서는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았다. CNBC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예상보다 낮은 수위의 발언에 그치며 뉴욕증시도 상승세로 돌아섰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 발언전까지 미중관계 약화를 우려하며 약세를 보였던 뉴욕증시는 기자회견이 마무리된 후 바로 상승반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중국 편향적이라고 비판해온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관계를 단절하고 미국의 지원금을 다른 기구에 돌리겠다고 예고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당초 예고 시간 오후 2시 보다 50분이 늦은 오후 2시50분경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입장만을 발표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바로 퇴장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