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무장관 7년만에 부활하나…주호영 제안에 文 검토 지시

최종수정 2020.05.28 18:12 기사입력 2020.05.28 18:1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이명박 정부 이후 폐지된 정무장관이 7년만에 부활할까.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정무장관' 부활을 제안해 문 대통령이 검토 지시를 내렸다. 정무장관 신설을 통해 청와대와 여야간 소통을 늘리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주 원내대표는 28일 국회 통합당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제가 정무장관 부활을 제안했다. 상생협치를 하려면 정무장관실을 부활시키는 게 좋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 이명박 정부 시절 자신이 특임장관을 맡았을 때를 언급하며 "특임장관실에서 정부 제출 법안을 관리하니 전년도 대비 정부법안 통과율이 4배 늘었다"며 "대통령은 정무수석과 정무장관이 같은 것인 줄 아셨지만, '야당 의원들은 정무수석과 만나는 걸 탐탁치 않아 한다'고 말씀드렸더니 대통령도 검토해 보자고 했다"고 말을 전했다.


정무장관은 1998년 김대중 정부 조직개편 과정에서 폐지됐다가 2009년 이명박 정부에서 특임장관이라는 이름으로 부활했다. 하지만 2013년 박근혜 정부에서 정무수석과 역할이 중복된다는 이유로 조직개편 과정에서 폐지됐다. 2016년 당시 정진석 새누리당 대표가 부활을 건의하기도 했지만 무산됐다.


정무장관 제도가 부활할 경우 여야와 청와대간 소통이 강화돼 측면이 있어 협치가 더욱 수월해질 수 있다. 주 원내대표는 바른정당 원내대표 시절이었던 2017년 정무장관 부활을 골자로 하는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적도 있다. 이 개정안은 정무장관이 국무총리가 아닌 대통령의 명을 받아 청와대와 국회 간의 가교 역할을 하도록 하고 있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과 오찬을 겸해 만나 156분간 경제와 안보, 외교, 탈원전, 국민 통합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오찬 이후에는 청와대 뒷산 불상까지 함께 산보하며 상생협치에 대해 논의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상생협치를 말했고, 그에 대응해 '야당을 진정한 국정 동반자로 생각하시면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