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한명숙 사건 조작 의혹에 "명백한 허위"

최종수정 2020.05.25 21:25 기사입력 2020.05.25 21:2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고(故)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의 진술 번복을 거짓으로 몰기 위해 검찰이 증인 진술을 조작했다는 보도에 대해 당시 수사팀이 강하게 부인했다.


뉴스타파는 25일 한 대표의 동료 수감자 A씨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A씨는 한 대표의 지인으로 사건 재판 당시 법정언에서 증언한 2명의 동료 수감자와는 다른 수감자다.

당시 한 대표의 동료 수감자 2명은 법정에서 한 대표가 "한 전 총리에게 돈을 준 것은 사실이지만 나에게 혜택이 없으니 진술을 번복해야겠다"고 고민하는 취지의 증언을 했다. 이는 한 대표가 개인적인 이해관계 때문에 "한 전 총리에게 돈을줬다"고 했다 법정에서 "준 적 없다"고 근거 없이 말을 바꿨다는 취지였다.


이날 뉴스타파는 당시 수감자 2명의 증언이 검찰에 불리하게 작용한 한 대표의 진술 번벅을 다시 되돌리기 위해 조작된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검찰이 미리 작성한 진술서를 수감자들이 손으로 베끼도록 하며 학습시켰다는 정황도 보도했다. A씨는 뉴스타파에 법정에서 양심선언을 하겠다며 협조를 거부했고 결국 법정에 나가지 않게 됐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기자들에게 배포한 수사팀 명의의 입장문에서 검찰이 한 대표 동료 수감자의 진술을 조작하고 이들을 압박햇다는 보도는 "객관적 사실관계에 배치되는 명백한 허위 주장"이라고 밝혔다.

검찰이 한 대표의 동료 수감자들과 접촉한 것은 맞지만 이는 '한 대표가 진술 번복 이전부터 법정에서 진술을 뒤집겠다고 말하고 다녔다'는 풍문을 조사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또 검찰이 시나리오를 만들고 진술까지 연습시켰다는 주장에 대해선 "전혀 터무니없다"고 일축했다.


양심선언이 두려워 법정에 자신을 내보내지 않았다는 A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당시 진술이 과장되고 황당해서 도저히 신뢰할 수 없는 사람으로 판단해 증인 신청도 하지 않은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A씨는) 사기ㆍ횡령ㆍ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징역 20년 이상의 확정형을 선고받은 사람"이라며 "위와 같은 사람의 일방적인 진술을 보다 철저히 검증한 뒤 보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수감자의 아들과 조카를 수사하겠다며 진술 조작을 압박했다는 주장, 검사와 수사관들이 A씨에게서 비싼 음식을 접대 받았다는 주장 등에 대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