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우한폐렴 확진자 사스 뛰어넘어…WHO "무증상 감염자도 전파 가능"(종합)

최종수정 2020.01.29 10:36 기사입력 2020.01.29 10: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이현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 수가 6000명에 육박, 2003년 사스(SARSㆍ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를 넘어섰다. 무증상 감염자도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있어 바이러스는 더욱 빠른 속도로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중국 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이날 0시 현재 신종 코로나 추가 확진자 수가 1459명, 추가 사망자 수는 26명이라고 발표했다. 바이러스 발원지인 우한시가 포함된 후베이성에서만 25명의 사망자가 추가됐다.


하루만에 1500명 가까이 확진자 수가 늘어나면서 누적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는 6000명에 육박하는 5974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239명이 중증 환자여서 사망자 수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누적 사망자 수는 지금까지 132명이다.


중국 전역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는 과거 사스 발병 당시 환자 수를 뛰어 넘었다. 세계보건기구(WHO) 통계에 따르면 사스 발병 당시 중국 본토에서 9개월만에 5300여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336명이 숨졌다. 사스 보다는 치사율이 낮지만 전염 속도는 상당히 빠르다는 얘기다.


특히 중국에서 유일하게 신종 코로나 환자가 나오지 않았던 서부 시짱(西藏ㆍ티베트) 자치구에서도 처음으로 의심환자가 추가돼 최종 확진 진단을 받을 경우 중국 전역이 우한폐렴에 감염되게 된다.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 의심환자 수는 9239명, 확진자의 밀접접촉자 수는 6만5537명이다.

WHO는 무증상 감염자도 신종 코로나를 전파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밝혀 바이러스 확산 공포는 점점 커지고 있다.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무증상 감염자도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이 있다"며 "감염자가 어느 정도 수준의 증상을 보여야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는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전날까지 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잠복기 확진자들도 감염력이 있을지 모른다는 가설을 부정했다.


다른 나라에서도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며 공포심리가 확산되고 있다. 독일에서는 3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돼 확진자가 4명으로 증가했다. 프랑스에서도 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고, 캐나다에서도 확진환자가 3명으로 늘어났다. 현재까지 확인된 중국을 제외한 나라들의 확진자 수는 태국이 14명으로 가장많고 싱가포르와 일본이 7명, 미국과 호주가 5명, 한국과 말레이시아, 독일, 프랑스가 4명, 캐나다가 3명 등이 보고됐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