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한사람 발견해 신고하면 현상금"

최종수정 2020.01.29 10:46 기사입력 2020.01.29 10: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춘제(중국 설 연휴) 연휴를 끼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환자가 전국 단위로 급증하자 각 지방정부가 우한에서 온 사람들을 철저하게 격리하기 위한 현상금 제도를 내걸었다.


29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허베이성 스좌좡시 징싱쾅 지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통제지위본부가 직접 나서 '우한사람 신상정보 신고와 관련한 현상금 제도'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신고 대상은 올해 1월14일 이후 우한에서 온 사람, 우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사람, 우한 방문자와 접촉한 사람들이다. 지방정부 통계에 등록돼 있지 않은 사람들을 찾아내 신고할 경우 신고자에게 2000위안(약 33만원)의 현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스좌좡시 내 다른 지역인 뤼촨 및 정딩 지역에서도 지역 내 머무르고 있는 미등록된 우한 사람을 찾아 신고할 경우 1인당 1000위안의 포상금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러스의 발원지인 우한시가 속해 있는 후베이성 내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가 가장 많은 만큼 각 지방정부의 우한 및 후베이성 출신 색출 분위기는 당분간 계속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


지난 23일 중국 당국의 우한 봉쇄 조치가 나오기 전까지 인구 1000여만명의 우한에서 중국 다른 지역이나 해외로 이동한 이는 5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중국 정부도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춘제 기간 사람들의 이동 때문에 급격하게 확산된 것이라고 밝힌 상황이다.

신종 코로나 확산이 인구 이동이 많은 춘제기간과 맞물려 급물살을 탄 탓에 우한에서 온 사람들을 어떻게 관리하느냐가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핵심열쇠로 자리잡았다. 중국의 많은 지방 정부는 우한에서 온 이들의 감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최소 2주간 자택이나 지정된 장소에서 격리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군인이 아닌 민간인들이 총을 들고 지역 내 우한 및 후베이성 사람의 출입을 막는 촌극까지 벌어지고 있다.


후베이성 인근 마을에서는 마을 주민들이 직접 나서 정부의 도로 통제가 미치지 못하는 작은 틈새를 중장비를 동원해 흙으로 메워 격리시켰다. 또 후베이성 인근 마을 주변 곳곳에 검문소가 설치돼 소총 등을 든 마을 사람들이 직접 우한 및 후베이인의 마을 진입을 막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