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중구, 우한폐렴 예방 위한 24시간 비상체계 운영

최종수정 2020.01.29 06:52 기사입력 2020.01.29 06:52

댓글쓰기

감염병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보건소 선별진료실 운영 등

서울 중구, 우한폐렴 예방 위한 24시간 비상체계 운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우한페렴) 관련 ‘위기’ 경보 단계가 ‘경계’로 상향 조정된 가운데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도 감염확대 방지를 위한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구는 28일 오전 서양호 중구청장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는 등 전면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지역내 행사 일체를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31일 개최 예정이었던 서울시 예산설명회와 29~30일 계획됐던 구 신년인사회도 무기한 연기된다. 29일 개최 예정이던 초등 새내기 학부모 교실과 30일 시민아카데미 역시 잠정 연기된다.


또 구는 동 직능단체 등 유관단체의 회의 개최도 당분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지역내 학교 및 어린이집등 면역취약계층에게 위생수칙을 전파, 운영 관련사항은 파급력을 고려해 중앙부처의 지침에 따라 대응할 방침이다.

지난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첫 확진환자 발생시부터 24시간 비상체계를 운영해 오던 구는 27일 감염병 위기 단계가 ‘경계’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주민에게 예방수칙 및 대응요령을 담은 메시지를 즉각 전달하는 등 전 부서가 현재 상황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특히 중구 재난안전대본부는 명동, 동대문시장 등 관광명소 및 호텔이 밀집된 구의 특성을 고려해 숙박시설 감염병 담당 핫라인을 지정, 상황을 예의주시하게 된다. 보건소는 선별진료실 및 역학조사반을 운영, 의료기관 감염관리 강화 활동에 나서는 등 전방위적으로 대처할 예정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빈틈없는 대비 태세 구축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