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우한 체류 국민 귀국 위해 정부, 30~31일 전세기 투입…격리병상 대폭 확대

최종수정 2020.01.28 15:40 기사입력 2020.01.28 15:40

댓글쓰기

정 총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대응 관계장관회의 주재
전세기편으로 의료 구호물품 중국에 전달하는 등 협력 지속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정부가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이 확산함에 따라 귀국을 희망하는 중국 우한 체류 국민들을 위해 30일과 31일 이틀 동안 전세기를 보낸다.


28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서울 세종대로 정부 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30일, 31일 이틀 동안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면서 "중국 정부가 우한시와 그 주변 지역을 사실상 봉쇄했고, 고립돼 있는 국민들이 정부에 지원을 요청해 왔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적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네 분의 환자가 확인됐다"면서 "확산 속도가 워낙 빠르게 진행되어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정부는 위기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조정하고 대응수준을 높였다. 정 총리는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선제적 조치를 이어나가겠다"면서 "보건복지부가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운영해서 질병관리본부가 현장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지자체도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광범위한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감염병 확산에 대비해 격리병상과 음압병실도 대폭 확대했다고 밝혔다. 재외국민이 국내에 머무르는 동안 감염증이 유입되거나 확산하지 않도록 한 조치다.


정 총리는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고, 실수나 부주의로 무너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지자체와 의료기관,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정부는 마스크, 방호복 등 의료 구호물품을 전세기편으로 중국에 전달하는 등 협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가짜뉴스에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는 방침도 내놨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국내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등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면서 "관계부처는 사회적 혼란과 불필요한 공포심을 키우는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