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남 남해군, 동계대회·전지훈련 ‘후끈’

최종수정 2020.01.28 15:10 기사입력 2020.01.28 15:10

댓글쓰기

작년 11월∼올해 2월,100여개 팀 5만여명 방문 예상

경남 남해군이 동계전지훈련 장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인천동구시민구단 선수들의 훈련 모습.

경남 남해군이 동계전지훈련 장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인천동구시민구단 선수들의 훈련 모습.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손태석 기자] 경남 남해군은 동계대회와 전지훈련팀 유치로 겨울철 스포츠 열기를 높이고 있다.


남해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프로축구 부산 아이파크를 시작으로 축구 22개 팀, 야구 10개 팀, 배구 3개 팀, 배드민턴 8개 팀이 남해군에서 동계전지훈련을 진행 중이거나 계획하고 있다.


군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100여개 팀, 5만여명이 남해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각 훈련팀은 남해스포츠파크, 상주체육공원 등 사계절 천연구장 11개와 인조구장 5개, 야구장, 남해실내체육관 등에서 올해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한 훈련에 한창이다. 오는 2월에는 야구 스토브리그도 개최돼 전국에서 6개팀 200여명의 야구선수들이 남해를 찾는다.


남해군이 동계대회와 전지훈련 장소로 주목받는 이유는 온화한 기후에 최고의 체육시설 인프라를 갖췄기 때문이다. 군은 동계전지훈련팀 유치를 위해 체육시설 이용료 감면과 물품을 지원하고, 훈련에 불편이 없도록 애로·건의사항 청취 등 다방면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다.



영남취재본부 손태석 기자 tsson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